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PLAY MODE [EVENT]

2018.11.05 - 2018.11.18


나의 어린왕자에게





전시기간 2018 10 5 - 2019 1 27(매주 월요일 휴관)
전시장소 서울 강남구 선릉로 807 K현대미술관
전시정보 
https://www.kmcaseoul.org/

라이프모드 이벤트 기간 2018.11.05 - 2018.11.18

당첨자발표 2018.11.21




길들여진다는 것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녔다면 소년과 비행사의 이야기를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어릴 때는 무슨 내용인지도 모르고 읽어야한다고 하니, 읽었던 책이지만 사실 어린왕자는 어른을 위한 동화입니다. ‘어린왕자’하면 코끼리를 먹은 보아뱀 밖에 모르던 아이가 다양한 사람을 만나 길들여도보고 길들여져도 본 후 다시 책장을 펼치면 보아뱀을 보고 모자라고 말했던 비행사의 말이 더 와닿게 되는 것이죠.





“네 장미를 소중하게 만드는 것은 바로 네가 장미를 위해 쏟은 시간이야.”


우리는 항상 관계를 맺습니다. 상대가 사람이든 물건이든, 만나서 함께하고 이별합니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유난히 손길이 가고 눈길이 가는 대상은 나의 삶에서 하나의 ‘의미’를 가지게 됩니다. 마치 어린왕자와 장미처럼.





비행사의 마음이 더 이해가는 어른이라면, ‘나의 어린왕자에게’ 전시에 당신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이 전시에서는 누구나처럼 하나의 인생을 살아가는 작가들이 자신의 인생에서 함께한 만남과 이별에 대해 각자의 개성으로 표현합니다.


라이프모드가 소개하는 브랜드 '리빙한국'이 생각하는 길들여짐에 대해 읽고, 여러분의 일상에서 '의미'를 지닌 물건들을 이야기해주세요. 좋은 이야기를 들려주신 분들 중 5분께 전시티켓과 20분께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 10분께 리빙한국을 만날 수 있는 적립금 5천원을 드립니다.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삭제 수정 답변
  • 최**** 2018-11-07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안녕하세요 ! 저에게 자주 손이 가는 물건이란, 어머니가 사주신 '작은 주전자' 입니다.
    부모님에게서 독립하고나서 이제 혼자 생활을 해야했을데 이것저것 끓여먹으라고 사주신 것이었습니다.
    독립한지 어언 8년이 다되어 가는 지금, 그 주전자에 냄비대신 끓여먹었던 칼국수, 죽 등이 가끔 생각이 납니다.
    저에게 있어서 오래도록 버리지 않고 손이가는 물건을 들여다보면, 단순하면서도 가장 필요한 기능을 갖추고 있는것들이 많았습니다.
    그런 정이 가는 물건들이 리빙한국에서도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 정**** 2018-11-10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어린왕자를 너무 좋아합니다~ 일상에 지친 나에서 힐링타임을 주고싶어요^-^
  • 김**** 2018-11-10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항상 손목에 차고 있는 시계의 줄이 저에게 하루하루 의미를 가지게 합니다. 연애 8년,결혼 4년동안 시계는 바뀌었지만 지금까지 시계줄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8년은 여자친구, 지금은 와이프가 사회생활하면서 취미로 처음 만들어 본 비즈로 만든 시계줄은 여전히 제 손목에 있으며 이왕이면 더 오래동안 차고 싶은 제게는 어쩌면 가장 의미있는 물건이라고 생각합니다.
  • 권**** 2018-11-11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여자친구와 사귀게 된 지 100일이̊̈ 되었습니다̊̈.
    평소 가고 싶어하던 어린왕자 전시, 좋은 기회가 되어 꼭 가고 싶습니다̊̈.
    어린왕자 전시를 감상하며, 서로가 한층 더 성장하길 바랍니다̊̈.
  • 박**** 2018-11-11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저에게 ‘의미’를 주고 있는 것은 쇼파입니다. 🛋
    어느덧 십년이란 세월이 지나 손때가 묻어 맨질맨질해졌지요, 흠,, 결혼하고 처음으로 내 힘으로 이사하게 되던 날을 손꼽으며 우리집에 가장 편한 쇼파를 들이겠다고 여기저기 발품팔아 알아봤던 그 쇼파.
    그 위에서 하루 일과를 마친 나와 가족들을 포근히 감싸주었을 그 포근함.
    나와 가족들이 함께 앉아 이야기 나누었을때 우리 이야기를 조용히 들어주었을 그 배려.
    어느덧 아이들이 훌쩍 커서 사춘기 소년 소녀가 되었어요.
    이제는 쇼파에 함께 앉는 시간이 줄어드는 것 같아 속상하지만 길들여진다는 것..
    아이들이 학교가고 떠나 있을 땐 쇼파에 포근히 누워 있노라면 그 때 추억을 곱씹어주게 한답니다.
  • 모**** 2018-11-11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소중한 택배접수종이를 받았습니다.
    쉬는 날 없이 일하시는 어머님께서는 글을 쓰는 일이 많지 않아요. 어렸을 때는 문학을 좋아해서 글을 쓰고 책을 읽는 것을 좋아하셨다는 어머니께서는 글을 쓰지 않으신지가 저의 나이만큼 지났다고 해요. 시간이 흘 문자보내기도 두려워하시는 어머님께서 멀리있는 딸에게 반찬을 넣은 택배를 보내기 위해 적은 글자가 얼마나 감동스럽던지...새삼, 감사하고 죄송스러을 시간이었어요. 가위로 오려 앨범에 사진 대신 끼워 넣어봤네요.
  • 박**** 2018-11-11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길들여진다"
    라는건 내가 안정감을 얻고 그 속에서 최고의 효과를 낼때가 아닌가 싶습니다.저에게 의미가 있는 물건은 친정엄마가 사준신 압력밥솥 입니다 10년이 넘어가는거 같아요 밥도하고.삼계탕도 하고,고구마도 찌고.옥수수도 삶고. 회사일하랴.집안일하랴 바쁜 나만큼 이 압력밥솥이 바쁘죠 그사이 고무패드가 헐거워져 갈아끼우기를 여러번. 새로 사도 될만한데 이압력밥솥이란 녀석이 쉽게 손에서 나지지가 않네요 아마 제손에서 많이 익숙하기도 하고 정도 많이 들어서 겠지요 .이제는 정말 많이 닳아서 밥 할때면 좀만 돌려도 밥이 타서 말썽이지만 쉽게 이별할순 없을것 같네요.앞으로도 잘 부탁한다
  • 최**** 2018-11-12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어릴적 할아버지가 찍어주시던 '카메라'요~^^
    지금 생각해보면 주말에 쉬고 싶으셨을텐데 꼭 저와 언니를 데리고 놀러가서 사진을 찍어주셨답니다.
    그 낡은 카메라가 저에게 있는데 볼 때마다 그때의 기억이 드문드문 나네요^^..골동품이 되어버린 카메라 이지만, 너무 소중한 추억이 가득담긴 물건이랍니다.
  • 이**** 2018-11-12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가죽시계를 쓰는데 한번 쓸때 가죽 줄이 너덜너덜해지고 거의 끊어질 때까지 쓰는 편이라 시계에 정을 많이 줍니다. 어린왕자에서 "장미를 소중하게 만드는 것은 장미를 위해 쏟은 시간이야"라는 말을 보니 제 시계를 소중하게 만드는 것은 제가 시계를 차고 다닌 그 시간들이 아닐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 안**** 2018-11-12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의미있는 물건은 아무래도 커플링인 것 같아요 더욱 소중하게 반지 끼고 다녀야 겠어요~~
  • 차**** 2018-11-13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저에게의미있는물건은 어렸을때 엄마가선물해주신 목걸이 같아요 ~~앞으로도 계속 쓸예정입니당 ㅎ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라이프모드의 회원이 되시면 댓글을 쓰실 수 있어요!



LIFEMODE

#lifemodeofficial
     

    CUSTOMER CENTER

    BANK INFO

    • 예금주